비즈
인문
Preview
Trend
Briefing
초고령화 시대, 경제성장을 끌어내는 방법
1964∼2012년 동안 전 세계 경제의 연평균 성장률은 3.6%였다. 그러나 앞으로 50년간 예측되는 성장률은 연평균 2.1%에 불과하다. ...

226
 


1964∼2012년 동안 전 세계 경제의 연평균 성장률은 3.6%였다. 그러나 앞으로 50년간 예측되는 성장률은 연평균 2.1%에 불과하다. 더구나 맥킨지는 노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분을 보충하려면 앞으로 생산성을 오히려 80%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성장의 가속화가 앞으로 가능한 일일까? 이를 위해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는 다음 두 가지 주요한 방법이 있다.


▶ 노동자의 수를 늘림으로써 일의 양을 확대시킨다.
▶ 인당 생산성을 증대시켜 일의 양을 확대시킨다.


불행히도 첫 번째 접근법은 선택 불가능하다. 베이비붐 세대의 노화와 전 세계 출생률의 급속한 하락 등 인구 트렌드 때문에 단순히 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숫자를 늘려 경제를 성장시킬 수 있는 시대는 종언을 고했다.


1964년에서 2014년 사이 고용은 해마다 평균 1.7%씩 늘었지만 앞으로 50년간 매년 0.3%로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앞으로의 세계 경제의 운명은 두 번째 선택지, 생산성의 증대에 걸려 있음이 분명하다.


그 필요성은 매우 시급한데, 세계의 GDP 성장이 지난 50년 동안은 3.6%였던 데 반해, 앞으로 50년간은 2.1%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렇게 된다면, 다음 반세기의 평균 GDP 성장은 대침체Great Recession에서 고통스럽게 회복해 왔던 지난 5년간보다도 3분의 1이나 낮은 수준이 되는 것이다. 즉 1964년 이래 50년 동안 600% 성장해 온 세계 경제가 앞으로 2064년까지 300% 성장에 그치는 셈이다. 이런 하락세를 상쇄할 유일한 방법은 과거 50년 동안의 맹렬했던 기세보다도 더 빠르게, 생산성을 80% 증대시키는 것이다. 즉 현재 1.8%인 생산성 증가율을 3.3%로 올린다는 의미다.


이게 가능한 일인가?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의 “노령화 시대의 세계 성장”이라는 연구에 따르면, 쉽지는 않지만 가능한 일이다. 거의 25년간 경제 성장에 대해 연구해 온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의 소장들, 리처드 돕스Richard Dobbs, 제임스 매니카James Manyika, 조나단 워첼Jonathan Woetzel은 세계 GDP의 80%를 구성하는 20개국(G19 국가 및 나이지리아)에서 개선의 기회를 포착했다.


1964∼2012년 동안 전 세계 경제의 연평균 성장률은 3.6%였다. 그러나 앞으로 50년간 예측되는 성장률은 연평균 2.1%에 불과하다. 더구나 맥킨지는 노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분을 보충하려면 앞으로 생산성을 오히려 80%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성장의 가속화가 앞으로 가능한 일일까? 이를 위해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잠시 뒤 그들의 특별한 권고사항을 자세히 확인해 보겠지만 우선 그 핵심을 말한다면, 만약 회사와 정부들이 현존하는 최상의 방안을 채택하기만 해도 생산성 증가율이 3%까지는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나머지 생산성은 혁신을 통해 가능하다.


상세히 살펴보기에 앞서 노동 인력이 왜 줄어가는지 확인해보기로 하자. 직장 여성의 증가, 피임 기구의 발전, 소가족에 대한 변화된 사회적 가치 등 여러 요인들이 결합하여 세계적인 출산율 감소를 이끌고 있다. 유엔의 ‘세계 인구 전망World Population Prospects’에 따르면 세계 50개국의 인구는 지금부터 2050년까지 지속적으로 줄어들 것이다. 예를 들어 러시아의 인구는 22% 감소할 것이고, 우크라이나는 43%가 감소하여 거의 절반으로 줄어든다.


<<텅 빈 요람The Empty Cradle>>의 저자인 인구통계학자 필립 롱맨Philip Longman에 따르면 중국은 2050년 이후에 각 세대별로 앞선 세대보다 20~30%가 줄어들 것이라고 한다. 벤 와텐버그Ben Wattenberg는 자신의 책 <<인구 감소Fewer>>에서 유럽은 현재 매년 70만 명의 인구를 잃고 있으며, 2050년까지 매년 300만 명이 계속 줄어들 것이라 주장했다.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에 따르면 모든 G19 국가들의 인구는 전반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러시아는 고용자 수가 이미 감소하고 있으며, 이들 나라에서 전체 노동인구는 앞으로 50년간 약 33%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외 대부분의 다른 국가들은 전체 고용인구가 2064년에 이르러서야 정점에 달하겠지만, 중국과 한국의 경우엔 그 최고점 시기가 2024년이 될 수도 있다. 노동인구가 2064년까지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인도가 유일하게 주목할 만한 예외다. 미국, 남아프리카, 인도네시아의 경우 고용인구는 증가하겠지만 과거의 증가율에는 한참 미치지 못할 것이다.


이것은 노동자의 수가 꾸준히 증가해 온 과거 반세기간의 추세가 확연히 역전된 모습이다. 영아 사망률 감소, 보건 향상, 안전한 직업, 전쟁 감소가 인구 성장과 노동인력의 유입을 야기한 요인들이었다.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에 의하면 1964년에서 2014년까지 G19 국가와 나이지리아에서 고용은 매년 평균 1.7% 증가했다. 즉 이 기간 동안 노동인구가 두 배로 늘었다는 뜻으로, 20개 선진국 GDP 성장의 원인 중 48%를 차지한다.


동시에 나머지 52%의 원인은 생산성의 발전에 있었다. 컴퓨터, 인터넷, 자동화와 국제화는 세계 경제의 생산성에 강력한 발전 원동력이 되었고, 그 결과 현재 일반적인 노동자의 생산량은 1964년에 비해 2.4배나 많다. 그러나 모든 경제가 생산성을 강화시킬 수 있는 기술과 성과의 혜택을 누린 것은 아니므로, 이는 곧 노동력 감소를 상쇄시키는 데 필요한 생산성 증진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실제로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에 따르면 개발도상국들은 선진국에 비해 여전히 생산성이 80%나 낮다고 한다.


돕스 소장과 그의 동료들은 만약 이들 국가가 선진국을 따라잡는 생산성 개선을 이뤄낸다면, 세계 경제는 그들이 목표로 한 생산성 증가의 약 3/4를 실현해 낼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그들이 지적한 대로, 이런 개선이 이미 이뤄진 곳도 있으며, 세계 곳곳에서 착수되고 있다. 그들이 권고하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현대적인 소매업종의 지분 증대


▶ 자동 조립장치의 규모와 활용 폭 확대


▶ 공공보건·의료의 운영 효율 개선


▶ 식품가공 시 폐기물 감축


▶ 고부가가치 상품과 서비스로의 전환


그러면 선진국은 어떤가?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는 연구를 통해 생산성이 저조한 산업·회사·공장들이 생산성이 높은 곳의 방식과 기술을 적용하면 생산성 증대의 55%가 실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 소매업 분야 ‘린Lean’ 유통 방식 사용


▶ 병원에서 의사와 간호사의 시간 활용 효율화


▶ 자동차 제조와 농업 등 산업 분야에서 경쟁자의 성공사례 채택


그러나 이렇게 따라잡는 수준의 개선으로 끌어낼 수 있는 생산성 성장률은 최대 3%에 불과하다. 나머지 1% 정도는 특히 선진국 기업들의 혁신을 통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 혁신의 기회는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에서 찾을 수 있다. 바이오테크, 나노테크, 3D 프린팅, 로봇공학, 사물인터넷과 현재 개발 중인 다른 기술들의 혁신을 통해 현재로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생산성의 향상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다.


이에 우리는 향후 5가지의 미래를 예측해 본다.


첫째,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모두에서의 생산성 향상과 혁신은 노동력 감소를 보충하고, 다음 50년 동안 전 세계 GDP가 매년 3.5~4%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지난 50년간 누린 번영에 이어서, 개인들은 앞으로 50년간 삶의 수준을 적어도 5.8배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이는 맥킨지 글로벌 연구소가 성장률이 정체되었을 경우 예측했던 2.3배와 비교하면 두 배가 넘는다. 동시에 높아진 가계 소득과 시장 규모 증대로 기업들도 이익을 볼 것이며, 이로써 지속적인 생산성 강화를 이끌 수 있는 연구개발에 투자도 가능하게 된다.


개발도상국 정부는 자국의 근대화와 중산층 확산에 필요한 기반시설 등에 투자할 수 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선진국 정부도 노령인구 증가와 노동력 감소를 이겨내고 미국 사회보장법과 같은 연금 제도나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는 모두 돕스 소장과 동료들이 정의한 열 가지 ‘핵심사항’이 이행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이에 대해서는 뒤이어 설명할 것이다.


둘째, 개발도상국의 비즈니스는 연간 3%의 생산성 증대를 위해 따라잡기식 개발을 추진할 것이다.


이는 그들이 다음의 세 가지 핵심사항들을 얼마나 잘 수행해낼 수 있느냐에 달렸다.


1. 서비스 부문에서 경쟁에 대한 장벽 제거


2. 공공규제에 있어 효율성 및 성과 관리에 집중


3. 특히 신흥 시장의 물리적 시설, 디지털 기반에 대한 투자


셋째, 기업들은 생산성을 매년 1% 추가로 증대시키기 위해 혁신을 장려할 것이다.


이는 다음의 네 가지 핵심사항들을 이행하는 데 달려있다.


1. 생산성을 장려하고 혁신을 지원하는 환경 조성


2. 혁신적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와 그에 대한 수요 조성


3. 전환적 개선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 기존·신규 데이터 탐색


4. 인노센티브InnoCentive(온라인 연구개발 플랫폼)와 킥스타터Kickstarter(소셜 펀딩 사이트) 같은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생산성에 새로운 동력 추구


넷째, 우리는 일하지 않고 있는 사람들을 일하도록 격려하고 지원함으로써 세계 노동력의 저성장을 보충할 수 있을 것이라 예측한다.


직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기술을 훈련시켜야 한다. 여기엔 추가적인 두 가지 핵심사항이 필요하다.


1. 여성, 청년, 노년층이 노동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제도 마련과 사회적 지원


2. 직업에 맞는 기술 교육으로의 개선과 노동시장 유연화


다섯째, 우리는 생산성을 증대시킬 수 있는 효율성 제고를 위해 세계 경제가 앞으로 더 통합될 것으로 예측한다.


여기엔 맥킨지가 요구하는 마지막 핵심사항이 필요하다. 바로 “상품과 서비스의 거래부터 사람의 흐름에 이르기까지 경제적 장벽을 모두 허무는 것”이다. 이 새로운 생각과 모범사례를 전 세계에 적용시키면 개인, 기업, 정부는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세상 모두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


* *

References List :
1. Harvard Business Review, January 20, 2015, "The Productivity Challenge of an Aging Global Workforce," by James Manyika, Jaana Remes, and Richard Dobbs. ⓒ 2015 Harvard Business Publishing. All rights reserved.
https://hbr.org/2015/01/the-productivity-challenge-of-an-aging-global-workforce


2. McKinsey Global Institute, January 2015, "Global Growth: Can Productivity Save the Day in an Aging World?" by James Manyika, Jonathan Woetzel, Richard Dobbs, Jaana Remes, Eric Labaye, and Andrew Jordan. ⓒ 2015 McKinsey & Company. All rights reserved.
http://www.mckinsey.com/insights/growth/can_long-term_global_growth_be_saved


3. To access data from the United Nations report "World Population Prospects," visit their website at:
http://esa.un.org/unpd/wpp/index.htm


4. The Empty Cradle: How Falling Birthrates Threaten World Prosperity and What to Do About It by Philip Longman is published by Basic Books, a member of the Perseus Books Group. ⓒ 2004 Philip Longman. All rights reserved.


5. Fewer: How the New Demography of Depopulation Will Shape Our Future by Ben J. Wattenberg is published by Ivan R. Dee. ⓒ 2004 by Ben J. Wattenberg. All rights reserved.




Economic Growth in an Aging World
 
There are two primary ways an economy can grow.


- It can expand the amount of work performed by increasing the number of people.


- It can expand the amount of work performed by increasing the productivity per people.


Unfortunately, the first approach is not an option. Demographic trends - such as the aging of the Baby Boom generation and the dramatic drop in the global birth rate - have brought an end to the era in which the global economy could grow simply by expanding the number of people with jobs. From 1964 to 2014, employment grew by an average of 1.7 percent per year. But over the next fifty years, it is projected to plummet to 0.3 percent annually. Clearly, this suggests that the fate of the world's economy depends on the second option: improving productivity.


The need is urgent, because the rate of global GDP growth is projected to decline from the historical trend of 3.6 percent over the past fifty years, to just 2.1 percent for the next fifty years.1 If this happened, average GDP growth for the next half century would be one-third lower than it was during the past five years of the frustratingly slow recovery from the Great Recession. Instead of growing 600 percent as it has since 1964, the global economy would grow by only 300 percent by 2064.


The only way to offset this drop is by growing productivity 80 percent faster than the already blistering pace of the past fifty years: that means jumping from the current 1.8 percent to 3.3 percent.


Is this even possible? According to a compelling study by McKinsey Global Institute (MGI) titled "Global Growth in an Aging World",3 it will not be easy, but it can be done. Drawing on nearly 25 years of research on economic growth, MGI directors Richard Dobbs, James Manyika, and Jonathan Woetzel found opportunities for improvement in the twenty national economies that comprise 80 percent of the world's GDP - that is the G19 countries, plus Nigeria.


We'll explore their specific recommendations a bit later, but the bottom line is that if companies and national governments adopt existing best practices, productivity growth could grow by 3 percent. The rest of the productivity gains could come from innovation.


Before we get to the details, let's quickly examine why the labor pool is running dry. We've covered the impact of the declining birth rate in previous issues of Trends, so we'll keep this brief. The combination of several forces - more women in the workforce, improved contraception methods, and changing societal values toward smaller families - has pushed global birth rates to record lows.
 
As we discussed in our September 2011 issue, according to the UN's World Population Prospects,3 populations in fifty of the world's countries will shrink substantially between now and 2050. For example, Russia's population will drop by 22 percent. Ukraine will lose almost half its population, with a decline of 43 percent.
 
In China, according to demographer Philip Longman, author of The Empty Cradle,4 each generation after 2050 will be 20 to 30 percent smaller than the preceding one. And in his book Fewer: How the New Demography of Depopulation Will Shape Our Future,5 Ben Wattenberg writes that Europe is now losing 700,000 people each year, and will lose three million or more each year by 2050.
 
Overall, according to MGI, population growth is projected to drop in every one of the G19 countries.


In Germany, Italy, Japan, and Russia, the number of employees is already shrinking, and the total workforce in these countries could drop by as much as 33 percent over the next fifty years. In most other countries, employment is expected to peak by 2064, but it could happen by 2024 in China and South Korea. The only notable exceptions are India, where the number of workers is expected to jump by more than 50 percent by 2064; and the U.S., South Africa, and Indonesia, where employment should continue to increase, though much more slowly than in the past.


This is a sharp reversal from the trend of the past half-century, when the number of workers in the world economy grew steadily. Declining infant mortality rates, improved healthcare, safer jobs, and fewer wars were all factors that led to population growth and increased participation in the labor force. From 1964 to 2014, according to MGI, employment in the G19 and Nigeria increased by an average of 1.7 percent per year. This doubled the labor force and accounted for 48 percent of GDP growth in the twenty leading economies.


At the same time, productivity improvements accounted for the other 52 percent of the increase in GDP. Computers, the Internet, automation, and globalization of the world's economies created a powerful boost to productivity, and as a result today's average employee produces 2.4 times more output than the average worker of 1964.


However, not all economies have taken advantage of available productivity-enhancing technologies and practices, and this provides an opportunity to generate much of the productivity growth that will be needed to offset the decline in labor-force growth. In fact, according to MGI, emerging economies are still 80 percent less productive than developed economies.
 
Dobbs and his colleagues estimate that if those countries embraced what they call "catch-up" productivity improvements, the world economy could realize about three-quarters of the potential for productivity growth they've identified. As they point out, all of these improvements have already been discovered and are being implemented in other parts of the world. Some of their recommendations include:


- Increasing the share of modern retail formats.


- Increasing the scale and capacity utilization of auto assemblers.


- Improving operational efficiency in health care.


- Reducing waste in food processing.


- Shifting to a greater share of higher-value products and services.


What about developed economies? The MGI study found that 55 percent of their potential productivity increases would result from low-productivity industries, companies, and factories adopting the practices and technologies of those higher in productivity. Examples include:


- Using lean supply-chain operations in retail.


- Scheduling doctors' and nurses' time more efficiently in hospitals and medical clinics.


- Adopting best practices from competitors in industries such as automotive manufacturing and agriculture.


However, "catch-up" improvements will, at best, only generate about a 3 percent growth rate in productivity. To generate another 1 percent, companies - particularly those in the developed world - will need to innovate.
 
Opportunities for innovation include new technologies and business models. Breakthroughs in biotech, nanotech, 3D printing, robotics, the "Internet of Things," and other technologies that are still being developed will lead to leaps in productivity that can't even be imagined at this point.


Looking ahead, we forecast the following developments arising from this important trend:


First, productivity improvements and innovations in both emerging countries and developed nations will compensate for the shrinking labor force and enable global GDP to grow at an average annual rate of between 3.5 percent and 4 percent over the next half century.


This will enable individuals to increase their standard of living by at least 5.8 times over the next fifty years, in line with the gains over the past fifty years. This is more than double MGI's projection of just 2.3 times if productivity growth slows. At the same time, businesses will benefit from higher consumer incomes and larger markets for their offerings, which in turn will enable them to invest in R&D to generate further productivity enhancements. Governments of emerging economies will be able to pay for the infrastructure and other investments needed to modernize their countries and expand the size of the middle class. Likewise, governments of developed nations will be able to meet their pension obligations and programs like Social Security despite the aging of the population and the dwindling of the workforce. This will all depend, however, on the presence of the ten "enablers" identified by Dobbs and his colleagues, which we have outlined in the remaining forecasts.


Second, businesses in emerging economies will make "catch-up" improvements to grow productivity at an annual rate of 3 percent.


This will depend on them implementing the first three enablers:


1. Removing barriers to competition in service sectors.


2. Focusing on efficiency and performance management in public and regulated sectors.


3. Investing in physical and digital infrastructure, especially in emerging markets.


Third, companies will have incentives to innovate in such ways as to increase productivity growth by another 1 percent annually.


This depends on implementing the following four key enablers, particularly in advanced economies:


1. Crafting a regulatory environment that incentivizes productivity and supports innovation.


2. Fostering demand for and R&D investment in innovative products and services.


3. Exploiting existing and new data to identify transformational improvement opportunities.


4. Harnessing the power of new actors in the productivity landscape through digital platforms like Innocentive and Kickstarter.


For our fourth forecast, the Trends editors foresee that society will compensate for the slowing growth of the global labor pool by encouraging and enabling people who aren't working to work, while training nearly everyone in the skills they need to succeed in the modern workplace.


This will require implementation of two additional enablers:


1. Creating regulation and social support to boost labor-market participation among women, young people, and older people.


2. Improving education, match skills to jobs, and make labor markets more flexible.


Fifth, we forecast that the world's economies will become more fully integrated in order to unleash the efficiency that leads to higher productivity.


This depends on the implementation of one final enabler identified by McKinsey: Opening up economies to cross-border economic flows, ranging from trade in goods and services to flows of people. By embracing new ideas and best practices from around the globe, individuals, businesses, and governments can make the changes that will boost productivity and create a better standard of living for all of the world's people.


References
1. Harvard Business Review, January 20, 2015, "The Productivity Challenge of an Aging Global Workforce," by James Manyika, Jaana Remes, and Richard Dobbs. ⓒ 2015 Harvard Business Publishing. All rights reserved.

https://hbr.org/2015/01/the-productivity-challenge-of-an-aging-global-workforce


2. McKinsey Global Institute, January 2015, "Global Growth: Can Productivity Save the Day in an Aging World?" by James Manyika, Jonathan Woetzel, Richard Dobbs, Jaana Remes, Eric Labaye, and Andrew Jordan. ⓒ 2015 McKinsey & Company. All rights reserved.

http://www.mckinsey.com/insights/growth/can_long-term_global_growth_be_saved


3. To access data from the United Nations report "World Population Prospects," visit their website at:

http://esa.un.org/unpd/wpp/index.htm


4. The Empty Cradle: How Falling Birthrates Threaten World Prosperity and What to Do About It by Philip Longman is published by Basic Books, a member of the Perseus Books Group. ⓒ 2004 Philip Longman. All rights reserved.


5. Fewer: How the New Demography of Depopulation Will Shape Our Future by Ben J. Wattenberg is published by Ivan R. Dee. ⓒ 2004 by Ben J. Wattenbe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