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인문
자기계발
Trend
Briefing
[RH] 숲과 녹지, 그리고 생산성의 관계
직장에서의 스트레스는 세계적인 공공 보건 문제가 되었다. 스트레스가 정신...
숲과 녹지, 그리고 생산성의 관계

직장에서의 스트레스는 세계적인 공공 보건 문제가 되었다. 스트레스가 정신적, 육체적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생산성을 저하시키고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다. 다행스럽게도 ‘퍼블릭 헬스 인 프랙티스(Public Health in Practice)’ 저널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숲이나 녹지에서 정기적으로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 스트레스 대처 능력이 더 높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쓰쿠바 대학(University of Tsukuba)의 연구원들은 직원들의  ‘일관된 감각(sense of coherence, SOC)’ 점수, 인구통계학적 속성, 숲 및 녹지 걷기 습관을 분석했다. SOC는 삶의 의미를 찾는 것, 스트레스를 인식하고 이해하는 것, 스트레스를 다룰 준비가 된 느낌을 포함하는 세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이들 연구에 따르면 고등교육 및 결혼과 같은 요인이 SOC를 강화할 수 있는 반면, 흡연을 하고 운동을 하지 않는 경우에는 SOC를 약화시킬 수 있다. SOC가 강한 사람들은 스트레스에 대한 회복력도 더 크다.

이 연구는 20세에서 60세 사이의 6,000명 이상의 일본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데이터를 사용했다. 그리고 정기적으로 숲이나 녹지에서 산책을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더 강한 SOC를 발견했다.

SOC는 스트레스를 인식하고 처리하는 정신적 능력을 나타낸다. 직장 스트레스가 핵심 문제인 경우 SOC를 높이는 일상 활동들이 무엇인지 인식하여 실행하면 분명한 이점을 볼 수 있다.

사람들은 자연에서 편안함을 찾기 때문에, 자연에 항상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국가에서는 도시 녹지가 인기를 얻고 있다. 이것은 도시의 많은 노동자들이 큰 노력과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일상에서 나무 사이를 쉽게 걸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연구자들은 숲이나 녹지 걷기 빈도에 따라 설문 응답자를 네 그룹으로 나누었다. 이어서 걷기 활동을 연령, 소득, 결혼 여부 등의 속성과 약함, 중간, 강함으로 분류한 응답자의 SOC 점수와 비교했다.

이 연구는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숲이나 녹지 걷기와 강한 SOC 사이에 상당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도시 녹화의 사회경제적 이익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행복과 복지, 업무 생산성을 위해 기업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잘 알려주고 있다.

Reference:
PUBLIC HEALTH IN PRACTICE, November 2021, Vol. 2, “Association Between Forest and Greenspace Walking and Stress-Coping Skills Among Workers of Tsukuba Science City, Japan: A cross-sectional study,” by T. Ikeda, et al.  © 2021 Elsevier B.V.  All rights reserved.

To view our purchase this article, please visit:
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2666535220300732

Stress at work has become a global public health issue. Its impact on mental and physical health hurts productivity and results in economic loss. Fortunately, a new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Public Health in Practice, indicates that people who regularly take walks in forests or greenspaces may have higher stress-coping abilities.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Tsukuba analyzed workers’ “sense of coherence” (or SOC) scores, demographic attributes, and their forest/greenspace walking habits.  SOC comprises the triad including finding a sense of meaning in life, recognizing and understanding stress, and feeling equipped to deal with stress.  Studies have found factors such as higher education and being married can strengthen SOC, while smoking and not exercising can weaken it. People with strong SOC also have greater resilience to stress. 

The study used survey data on more than 6,000 Japanese workers between 20 and 60 years old. And it found stronger SOC among people who regularly took walks in forests or greenspaces. 

SOC indicates mental capacities for realizing and dealing with stress. With workplace stress as a focal issue, there’s a clear benefit in identifying everyday activities that raise SOC. 

People find comfort in nature, and in countries like Japan where nature isn’t always readily accessible, urban greenspaces are increasing in popularity. This means many workers in cities can easily take a walk among the trees.

The researchers divided the survey respondents into four groups based on their frequency of forest or greenspace walking. Then, they compared their walking activity against attributes such as age, income, and marital status, and with the respondents’ SOC scores, which were grouped as weak, middle, and strong.

The study showed a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forest or greenspace walking at least once a week and strong SOC. This key finding demonstrates the socioeconomic benefits of urban greening.

Reference:
PUBLIC HEALTH IN PRACTICE, November 2021, Vol. 2, “Association Between Forest and Greenspace Walking and Stress-Coping Skills Among Workers of Tsukuba Science City, Japan: A cross-sectional study,” by T. Ikeda, et al.  © 2021 Elsevier B.V.  All rights reserved.

To view our purchase this article, please visit: